iWiz ShareBase

IT Specialist 윤태현의 iWiz ShareBase는 IT뿐 아니라 각종 잡다한 지식들을 함께 나누는 지식공유 커뮤니티입니다.

iWiz,ShareBase,윤태현,Java,JSP,EJB,IT,정보기술,웹프로그래밍,PHP,ASP,DBMS,MySQL,서버,네트워크,server,network,WAS,웹애플리케이션,블로그,blog,웹서버,DB,오라클,oracle,mysql,JRun,웹로직,톰캣,tomcat,아파치,자동차,EF쏘나타,로또 6/45

갤러리 Pixelgrapher.com | 로또 6/45 번호생성 및 통계 데이터 | 전체기사보기 | 전체글 #1 | 전체글 #2 | 전체글 #3 | 전체글 #4 | 전체글 #5 | 전체글 #6 | 전체글 #7 | 전체글 #8 | 전체글 #9 | 전체글 #10 |
HOME iWiz
ShareBase
Remember 0523 & 0818
지식은 나눌수록 커집니다 - iWiz's ShareBase
Be FREE! 형식이나 주제에 제한없이 자유롭게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iWiz(2007-05-28 19:14:58, Hit : 10207, Vote : 0
 http://www.iwiz.pe.kr

어느 아빠가 사랑하는 딸에게 쓴 편지..


(펌글) 어느 아빠가 사랑하는 딸에게 쓴 편지..
삼성카드 사내에 계신분의 딸의 놀이방에서 사랑이 가득담긴 아빠의 편지를
제출하라고 해서 심사숙고 끝에 쓴 글이라고 합니다.

혼자보기 아까워서 글 올립니다...
이거 보고 얼마나 웃겼는지~ 너무 재밌어요 ㅋㅋ
어쩜 딸에게 저런 현실적인 세상살이를 가르켜 주는걸까요? ㅋㅋㅋ
================================================================

사랑하는 가빈이에게.

엄마, 아빠는 가빈이를 사랑한단다. 사실은 아빠가 엄마보다 많이 사랑한단다.

굳이 수량으로 표현을 하자면, 열 배정도 더 많이 사랑한단다.

엄마의 사랑은 아빠의 사랑에 비교하면 아주 형편이 없는 수준이란다.

그러니 엄마의 가식적인 사랑에 속지 말고, 현명하게 대처 할 수 있는 현명한 가빈이가 되었으면 한다.

 

책은 마음에 양식이라는 말이 있단다.

이건 책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는 소리가 아니라, 책을 이용해서 뭔가를 먹을 수 있다는 뜻 일 게다.

예를 들자면, 니가 좋아하는 아이스크림이 냉장고에 있다.

그런데 그 아이스크림은 항상 너에 손이 닿을 수 없는 차디찬 냉동실 맨 꼭대기 위에 놓여져 있더구나.

아빠는 항상 그 상황이 가슴이 무척 아프단다. 하지만 가빈아 그 상황에서 좌절을 하면 안 된단다.

책을 이용하거라!

 

이번에도 니 엄마가 230만원 이라는 상상을 초월하는 금액으로 뻘짓을 했더구나.

처음엔 출판사를 통째로 샀다는 이야기 인 줄 알았단다.

23만원이라고 말 하는 줄 알고, 놀랬는데. 230만원이라는고 말하더구나.

아빠는 순간 기절 하는 줄 알았단다. 도대체! 책값이 230만원 이라니.

아마도 책을 사면 디지털 TV를 사은품으로 주는 것 같다.

지금이라도 엄마가 제 정신으로 돌아와 반품할 수 있도록 기도해 보자.

 

어쨌건. 그걸 사람이 읽으라고 사줬겠니!

그 책을 차곡차곡 쌓거라, 그리고그걸 딛고 올라서면 어렵지 않게 꺼내 먹을 수 있을 거다. 

책을 이용하면 사람이 많은 지식과 풍족한 삶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먹을 땐 항상 작은방에 들어가서 문을 걸어 잠그고 먹어라.

엄마한테 걸리면 짤 없단다. 대신 문을 열고 나오는 일이 없도록 하려무나.

 

그리고 주말이면 니 엄마가 항상 수락산에 끌고 갈려고 하더구나.

억지로 엄마에게 끌려가는 너에 모습이 애처롭기 까지 하더구나.

아빠는 막아보려고 해도 힘이 없단다.

마치 5천의 군사로 5만의 신라군과 맞서 싸우는 계백장군과 같은 기분이 든단다.

계백장군이 누구인지 굳이 알 건 없단다.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억지로 배우게 되니깐, 그때 배우면 된단다.

하여간, 아빠도 요즘 숨어서 힘을 키우고 있으니 조금만 참거라!

도대체가 지도 힘들어 하는 등산을 연약한 너에게 아무런 죄의식 없이

강요를 하다니 분명 하늘이 용서하지 않을거다.

지금 이 순간에도 할 수만 있다면, 아빠가 수락산을 없애 버리고 싶다.

 

가빈아!

이럴 때는 엄살이라는 것을 피우는 거란다. 사실 엄살이 아니라 삶의 지혜란다.

발목이 아프다고 드러 누워라! 좌삼삼 우삼삼 구르거라!

너네 엄마도 제정신이라면 그런 널 끌고 가겠니?

 

그리고 저번에 니가 노래를 불러 주었잖냐?

“아빠! 힘내세요. 가빈이 가 있잖아요”

이 노래 제목이 ‘아빠 힘내세요’라고 하더라.

근데 가빈아 아빠가 진짜 힘든 게 뭔지 아니?

진짜로 힘든 건 바로 ‘너’ 때문이다.

우선 한 달 놀이방비가 25만원 이라고 하더라.

이게 말이 되니, 6개월로 계산 해보자.

순순히 놀이방 비만 해도 150만원 이더구나.

거기다 간식비, 견학비, 책값…… 니가  대학생이니…….

 

아빠는 요즘 미치지 않을려고 노력하고 있단다.

그러니 가빈아! 앞으론 아빠 앞에선 그런 노래 하지마라.

니가 노래 부르면 무슨 돈 벌어오라는 ‘주술소리’로 들린단다.

 

할 얘기는 많지만 오늘은 여기서 그만 할 란다.

사랑하는 가빈아! 아빠는 너를 진정으로 사랑한단다.

소주 한 박스만큼.  사랑해!!!!!!!


홍성복
(2008-03-14 18:49:05)
재밌네요~ ㅋ. 저도 딸을 키우는 아빠이지만 어느정도 공감이 가네요..
iWiz (2008-03-15 00:17:55)  
저는 아직 미혼인지라 아들,딸이 없어 잘 모르겠지만 재미있는 글인건 틀림없네요. ^^
제 홈피에서 잠깐이라도 즐거움을 느끼셨다면 저 역시 기쁜 일이고,
비록 볼거리는 변변치 않지만 앞으로도 종종 놀러와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뽀리뽀리 (2008-08-28 12:44:13)  
딸에입장에서 -_-; 좀 서운한데요
김현정 (2008-09-17 13:32:29)  
너무 웃겨서 로긴을 안할수 없군요..ㅋㅋㅋ
아들을 키우는 엄마 입장이지만, 재치만점 아빠..ㅋㅋㅋ
iWiz (2008-09-18 23:53:03)  
육아휴직하셨다고 이야기들었어요. 혹시 정과장님이 나중에 이런 편지 쓰는건 아니겠죠? ㅎㅎ


공지   홈페이지가 조금 바뀌었어요. 아주 살짝~ [1]  iWiz  2010/02/03 9537 0
공지   올바른 디지털 사진 감상을 위한 모니터 최적화 가이드  iWiz  2008/07/18 7476 0
117   갤러리를 이원화 해서 운영합니다.  iWiz 2006/08/04 5486 0
116   홈피내 구글 광고 게재에 대한 안내 [2]  iWiz 2008/03/19 6567 0
115   강원도로 이사간 부산사람의 일기  윤태현 2008/11/10 5900 0
114   안일한 인생에 망치로 뒤통수 치는듯한 이야기 [1]  iWiz 2008/10/30 6267 0
113   남자와 여자가 싸우는 이유  윤태현 2008/08/28 6734 0
112   여러분들 안생겨요  iWiz 2008/07/14 6571 0
111   HP 컬러레이저젯 CP1215 체험 이벤트  iWiz 2008/07/14 5819 0
110   증거자료로 제시한 디스켓 사본  iWiz 2008/03/15 7364 0
109   Rapsody-DMB 문의 [1]  홍성복 2008/03/10 7203 0
108   중독성이 강한 시계  iWiz 2007/12/10 6309 0
107   프로젝트는 결국 적당한 시점에서 포기하는 것?  iWiz 2007/11/07 5729 0
106   당신은 우뇌와 좌뇌 어느쪽이 발달되었나요? [2]  iWiz 2007/09/28 5827 0
105   wz.pe.kr로는 접속이 안됩니다.(iwiz.pe.kr로 접속하세요)  iWiz 2007/08/20 11528 0

1 [2][3][4][5][6][7][8]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iWiz ShareBase, ⓒCopyleft by iWiz.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에는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4. 1.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