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iz ShareBase

IT Specialist 윤태현의 iWiz ShareBase는 IT뿐 아니라 각종 잡다한 지식들을 함께 나누는 지식공유 커뮤니티입니다.

iWiz,ShareBase,윤태현,Java,JSP,EJB,IT,정보기술,웹프로그래밍,PHP,ASP,DBMS,MySQL,서버,네트워크,server,network,WAS,웹애플리케이션,블로그,blog,웹서버,DB,오라클,oracle,mysql,JRun,웹로직,톰캣,tomcat,아파치,자동차,EF쏘나타,로또 6/45

갤러리 Pixelgrapher.com | 로또 6/45 번호생성 및 통계 데이터 | 전체기사보기 | 전체글 #1 | 전체글 #2 | 전체글 #3 | 전체글 #4 | 전체글 #5 | 전체글 #6 | 전체글 #7 | 전체글 #8 | 전체글 #9 | 전체글 #10 |
HOME iWiz
ShareBase
Remember 0523 & 0818
지식은 나눌수록 커집니다 - iWiz's ShareBase
미디어 스크랩 관심있는 뉴스 등의 미디어 정보나 비평을 게재합니다.


  iWiz(2004-06-27 00:07:08, Hit : 4217, Vote : 31
 http://www.wz.pe.kr

그 위급한 상황에 '관광노선'을 타고 갔다?


[오마이뉴스 장윤선 기자]
▲ 21일 이라크 한국인 인질을 구하기 위한 협의단 단장 장재룡(왼쪽 앞) 외교통상부 본부대사가 대표단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고 김선일씨가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비디오가 공개된 지난 21일, 외교부는 김선일씨를 납치한 무장단체와의 협상을 위해 국내 대책반을 이라크에 급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들이 급파했다고 밝힌 비행노선은 일반 관광객들이 이용하는 평범한 노선으로 드러나, 과연 정부가 비상사태에 위급한 행동을 취한 것인지 의문이 제기됐다.

현지에 평범한 관광코스로 출발한 협상단은 무장단체가 조건으로 내세운 '24시간' 안에 이라크에 입국하지도 못했고, 김씨의 피살 추정시간이 지난 뒤에야 현지에 도착한 것으로 보인다. 결국 '늑장 비행'으로 제대로 된 협상조차 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외교부가 밝힌 바에 따르면, '이라크 상황관련 현지 대책반'(대표 장재룡 이하 대책반)은 지난 21일 오후 4시 50분 대한항공 KE-651 편으로 방콕을 경유, 요르단항공인 RJ183편으로 22일 새벽 3시 55분(현지시각) 요르단 암만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지 미군 군의관에 따르면, 고 김선일씨는 이라크 현지시각으로 22일 새벽 3∼4시경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장재룡 외교부 본부대사가 이끄는 대책반이 바그다드에 채 도착하기도 전에 김씨는 싸늘한 시신으로 변했던 것이다.

무장단체들의 최후통첩 시한은 24시간...'늑장 협상단' 비행 시간만 17시간

무장단체들이 제시한 제한시간은 24시간. 이라크 현지에 급파됐다고 밝힌 현지대책반이 택한 비행시간은 17시간이었다. 게다가 요르단 암만에서 바그다드까지 이동하는 시간이 10시간 걸린다는 것을 감안하면 외교부가 애초부터 '협상' 의지를 가지고 있었는지 의심스럽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일본은 자국인 피랍당시 72시간의 상대적으로 긴 시간이 주어졌음에도 불구하고 바그다드공항이 폐쇄돼 요르단 암만까지 특별기를 띄워 협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처럼 특별기를 띄울 경우 인천에서 암만까지 걸리는 시간은 10시간∼10시간 30분인 것으로 추정된다. 협상단이 7시간을 벌 수 있었던 셈이다.

세계유니소니언 연맹 한국센터 최호진 본부장은 "이라크 무장세력이 조건으로 내건 약속시간은 24시간이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려 17시간이나 걸리는 비행노선을 선택한 이유를 알 수 없다"고 개탄했다. 세계유니소니언 연맹은 구호활동을 하는 단체나 사람들을 전문적으로 실어나르는 일을 하는 여행사다.

최씨는 "김선일씨를 정말 구할 생각이 있었다면 전세기나 특별기를 띄워서라도 긴급하게 대처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정부의 무성의을 비판했다.

그는 "인천에서 방콕을 거쳐 암만으로 가는 비행요금은 1인당 150만원"이라며 "만일 정부가 전세기나 특별기 비용이 훨씬 많이 들기 때문에 일반 관광객들이 이용하는 노선을 선택했다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며 분개했다.

황철흠 대한항공 구주노선팀 차장에 따르면, 암만까지 직항으로 비행할 수 있는 기종은 보잉 747이다. 황 차장은 "만일 이 비행기를 전세기로 띄운다면 비용은 약 5억∼6억원 정도"라며 "그러나 정확한 액수는 구체적으로 계산해봐야 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종근 외교부 중동과장은 "정부는 처음 들어보는 정체불명의 단체와 접촉선(contact point)도 없는 상황에서 협상을 해야했다"며 "24시간의 여유밖에 없는 상황에서 왜 전세기나 특별기를 띄우지 않았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 "한계상황서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은 그것뿐"

이광재 외교부 중동국장은 "사람 목숨이 달린 일인데 돈 때문에 그랬겠냐"며 "정부는 최단 시일에 도착할 수 있는 노선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가능성을 검토한 끝에 현실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선택했다"며 "24시간 한계상황에서 정부가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은 그것뿐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상렬 대한항공 운항기술팀 관계자는 "인천에서 암만까지 직항으로 가면 약 10시간∼10시간30분 정도 걸려 경유노선보다 시간은 단축된다"며 "그러나 전세기를 띄우려면 관계당국의 허가, 항공기 여력, 자국내 인허가 총괄검토 등 행정처리에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씨의 생명이 경각에 달려있는 만큼 위의 행정적인 문제는 각국 정부가 손쉽게 해결해줬을 것으로 보인다.

<오마이뉴스>는 외교부에 십수 차례 대책반의 비행기 티켓팅을 어느 부서에서 했는지, 인명이 걸린 다급한 상황에서 왜 경유노선을 선택했는지 공식 입장을 표명해달라고 부탁했으나 외교부는 아직까지 "모르겠다" "확인할 시간이 없다" "바쁘다"며 공식 입장을 통보해주지 않고 있다.


iWiz (2004-06-27 00:55:03)  
이 기사는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 기사인줄 모르겠네요. 기사에 나와있듯 항공사 관계자도 전세기를 띄우는데 소요되는 시간들이 더 걸릴 수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시피 외교부의 선택이 옳았는지 틀렸는지 객관적으로 입증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작정 "김씨의 생명이 경각에 달려있는 만큼 위의 행정적인 문제는 각국 정부가 손쉽게 해결해줬을 것으로 보인다"는 기자 개인의 낙관론을 유일한 근거로 외교부를 비판하고 있습니다.

만약 반대로 전세기를 띄웠는데, 예상치 못한 행정절차 때문에 일반 정기노선보다 더 시간이 소요되었다면 아마 정반대의 기사가 나갔을 겁니다. 쓸데없이 예산만 낭비하고 시간만 더 낭비하는 선택을 했다고 말입니다. 그리고 무슨 저 노선이 관광노선입니까? 관광객도 탈 수 있겠지만 다른 용무로 타는 사람도 많은 노선일텐데 관광노선이라니 너무 선정적인 표현인 것 같습니다. 가뜩이나 중동쪽 분위기가 안좋은데 그쪽으로 가는 관광객이 얼마나 탔다고 "관광노선"이라고 표현하는지, 문제있는 제목과 기사인 듯 싶네요.

제 개인적인 추측이자 또한 바램이기도 한데, 우리나라도 일본처럼 72시간의 협상시간이 있었다면 전세기를 띄우지 않았을까요? 24시간이란 시간은 이미 물리적으로 너무 빠듯한데 외교부 관계자 말처럼 한계상황에서 선택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법이 아니었을까요? 비행기가 자동차처럼 그냥 시동걸고 출발하는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온 나라가 발칵 뒤집히고 외교부 차관보라는 고위급 관료를 협상대표로 해서 협상단을 급파하는 상황에서 단지 5억이 아까워 전세기를 띄우진 않았을거라고 봅니다.

그리고 기자는 24시간이라는 물리적인 한계에 대해서는 전혀 인정을 하지 않는군요. 기자 말대로 전세기를 띄웠다 하더라도 출발을 위한 각종 수속과 절차에 2~3시간, 그리고 운항에 10시간, 암만에서 바그다드까지 10시간, 또 바그다드에서 팔루자까지 +알파가 소요됩니다. 우리나라 외교관이 슈퍼맨이나 배트맨이 아닌 이상 24시간내에 협상테이블에 앉는게 극히 힘든데 이를 외면하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24시간이라는 시간을 걸었다는 자체에서 이미 테러단체에서 협상의지가 없었으며, 24시간의 협상시한은 단지 인질처형 효과의 극대화(공표부터 처형 단계까지 세계 언론의 관심 유도) 및 명분축적을 위한 것에 불과하다는 의구심이 듭니다만, 왜 언론에서는 이것을 지적하지 않고 우리 정부만 탓하는지 도통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116   ‘이태원 살인사건’ 미해결로 끝나나  iWiz 2009/09/11 6347 0
115   전세대란 키우는 도심 재개발, 완급조절 주문 ‘당국은 모르쇠’  iWiz 2009/09/07 5696 0
114   부동산 해법, 신자유주의와 케인스주의가 만나면…  iWiz 2009/09/07 5471 0
113   ‘봉하마을 아방궁’과 ‘흑석동 아방궁’  iWiz 2009/06/04 6888 0
112   노무현을 죽인 '新5적'은 누구인가?  iWiz 2009/06/04 6187 0
111   '권력검찰'을 혁파해야 한다  iWiz 2009/06/01 5664 0
110   '이 대통령'은 권좌에서 쫓겨나 비참한 최후를...  iWiz 2009/06/01 5970 0
109   ‘MB의 대운하 자문위원’ 한병훈 직격탄  iWiz 2009/06/01 6113 0
108   근대올림픽 창시자 "계집애들이 올림픽은 무슨..."  iWiz 2008/08/17 7233 0
107   이헌재가 보고싶은 이유  iWiz 2008/07/25 6518 0
106   ‘식코’의 비극 겪어보니  iWiz 2008/07/14 6320 0
105   한달만에 사라진 ‘유류세 10% 인하 효과’  iWiz 2008/04/17 5962 0
104   아마추어 실용 정부, 경제정책 곳곳에서 마찰  iWiz 2008/03/13 5213 0
103   특검 때문에 소니가 떠났다는 새빨간 거짓말  iWiz 2008/03/06 5003 0
102   교통사고 나면 일단 드러눕고 보는 이유  iWiz 2008/03/06 5645 0

1 [2][3][4][5][6][7][8]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iWiz ShareBase, ⓒCopyleft by iWiz.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에는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4. 1.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