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iz ShareBase

IT Specialist 윤태현의 iWiz ShareBase는 IT뿐 아니라 각종 잡다한 지식들을 함께 나누는 지식공유 커뮤니티입니다.

iWiz,ShareBase,윤태현,Java,JSP,EJB,IT,정보기술,웹프로그래밍,PHP,ASP,DBMS,MySQL,서버,네트워크,server,network,WAS,웹애플리케이션,블로그,blog,웹서버,DB,오라클,oracle,mysql,JRun,웹로직,톰캣,tomcat,아파치,자동차,EF쏘나타,로또 6/45

갤러리 Pixelgrapher.com | 로또 6/45 번호생성 및 통계 데이터 | 전체기사보기 | 전체글 #1 | 전체글 #2 | 전체글 #3 | 전체글 #4 | 전체글 #5 | 전체글 #6 | 전체글 #7 | 전체글 #8 | 전체글 #9 | 전체글 #10 |
HOME iWiz
ShareBase
Remember 0523 & 0818
지식은 나눌수록 커집니다 - iWiz's ShareBase
미디어 스크랩 관심있는 뉴스 등의 미디어 정보나 비평을 게재합니다.


  iWiz(2004-04-17 02:20:25, Hit : 3418, Vote : 12
 http://www.wz.pe.kr

명암 교차한 '추미애와 박근혜', 과연 뭐가 달랐나


명암 교차한 '추미애와 박근혜', 과연 뭐가 달랐나

[프레시안 2004-04-16 18:35:00]

[프레시안 전홍기혜/기자]  "추미애는 왜 떨어진 거냐?"
  
  16일 출근길에 어머니가 안타까운 듯 물었다. "다른 건 몰라도 추미애는 좀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는 것이다.
  
  17대 총선 즈음해 두드러진 변화 중 하나가 박근혜, 추미애 두 여성 지도자의 부상이었다. 그러나 15일 총선 결과로 이들의 명암은 크게 갈렸다.
  
  추 위원장과 민주당의 몰락
  
  두 여성 지도자의 등장은 그 계기가 무엇이었든 간에 유교 가부장제 전통이 남아있는 한국 사회에서 참으로 놀랍고 획기적 변화였다.
  
  특히 추 의원은 "현실 여성 정치인 중 유일하게 정치적 언어로 말하는 정치인"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의 정치적 성장은 물론 DJ라는 뒷 배경이 없는 건 아니지만 혼자 힘으로 일궈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박정희 후광 효과'가 아직도 주요한 정치적 자산인 박 대표와는 대비되는 면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미애 위원장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을에서 2위로 낙선했다. 또 추 위원장이 이끈 민주당도 지역구 5석, 비례대표 4석 등 9석을 내는 데 그쳐 참패했다. 그나마 지역구 의원도 전부 호남에서 나와 50년 정통 야당사를 잇는다고 주장해왔던 민주당은 '호남 자민련'으로 전락했다. 또 박상천, 정균환 등 당권파 뿐아니라 조순형, 김영환, 김경재 등 현 지도부도 줄줄이 낙선, 구심점을 잃은 민주당은 그야말로 존폐 위기에 처했다.
  
  이에 따라 박근혜 대표와 함께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로 꼽혔던 추 위원장의 앞날은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추 위원장,'3보1배' 등 지역 감정 호소만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공식 선거 기간에 돌입하자마자 추 위원장이 가장 먼저 한 일은 광주에서의 '3보1배'다. 더 이상 떨어질 나락도 없는 민주당 입장에선 전통적 지지 기반인 호남 지역의 민심을 자극하는 게 가장 효과적 카드로 여겨졌을 지 모른다.
  
  추 위원장은 "DJ가 3보1배 이후 제 건강에 대해 걱정한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는 말을 지원 유세다니면서 강조해, 호남인들이 가슴 속에 DJ를 불러 일으키려 하기도 했다. 그는 공식선거기간인 13일 중 무려 6일을 호남 지역 유세에 할애했다.
  
  추 위원장의 이같은 전략은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외형상 성공하는 듯 비쳤다. 때문에 민주당은 원내교섭단체 구성이 가능한 의석수인 20석 이상 확보를 기대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처참했다.
  
  지역 감정을 자극해 감성에 호소하려는 구태의연한 전략이 '한-민 공조'에 격노한 민주당 지지층에 먹혀들지 않은 것이다. 다급한 마음에 지역 감정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3보1배'등 정치적 이벤트에 치중하느라, 추 위원장은 정작 유권자들에게 민주당을 지지할만한 '정치적 명분'을 제시하는 데 실패한 것이다.
  
  앞서 추 위원장은 대통령 탄핵안 가결에 반대했다가 찬성으로 돌아서기도 했다.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는 과정에서도 조순형 대표 퇴진과 개혁 공천 등 자신이 내걸었던 조건에서 한발씩, 한발씩 물러섰다. 결국 박상천, 정균환 등 당권파들이 만들어놓은 판에 추 위원장은 '얼굴'만 빌려준 셈이 됐다. 이전의 '추다르크'라고 불릴만큼 원칙적이고 강고한 모습에서 상당히 퇴보한 모습이었다.
  
  박 대표는 지역감정 호소 전략이 먹혔다는 점이 다를 뿐
  
  반면 탄핵안 가결 이후 60-70석도 못 건져 사상 유례 없는 참패가 예상됐던 위기의 한나라당이 무려 1백21석을 차지하게 만든 일등공신이 박근혜 대표라는 점은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을 듯하다. 당 지지도가 10%대 초반까지 추락한 상황에서 박 대표에게 당권이 넘어간 당시엔 누구도 이 정도 결과를 예상치 못했다. 대표 경선에 출마했다 고배를 마신 김문수 의원조차 "불 난 뒤 연기나는 집을 박 대표가 떠 안은 것 아니었냐"며 "박 대표가 예상 밖으로 정말 잘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박 대표의 성공은 '운'이 따른 것이다.
  
  박 대표가 새 대표로 선출될 때만 해도 그는 '얼굴 마담'의 의미가 컸다. '차떼기 정당' 등 부패 정당의 이미지와 '탄핵역풍'으로 추락한 한나라당 입장에선 박정희 전대통령의 딸로 대중적 인기가 높은 박근혜 의원을 어쩔 수 없이 대표로 받아들인 것이다.
  
  솔직히 '탄핵역풍'을 가라앉힐 뾰족한 카드가 없는 상황에서 한나라당이 박 대표를 선택한 것은 그가 박정희의 딸이라는 점에서 영남 지역 감정을 자극할 수 있어서였다. 박 대표도 마찬가지로 공식 선거전이 시작되자마자 부산.경남 지역을 찾는 등 영남 지역 공략에 공을 들였다.
  
  추 위원장과의 차이는 그 역시 지역 정서에 호소하는 것을 주요 전략으로 삼았으되 그 전략이 영남 유권자들에게 먹혀들었다는 것밖에 없다.
  
  수도권 지역에서 열린우리당이 압승한 것도 '박정희 향수'에 기반한 '박근혜 효과'는 영남지역 이외의 유권자들에겐 구태의연한 것으로 비쳐졌다는 반증이다.
  
  박근혜, TK에서 벗어나야
  
  사실 박 대표는 박정희 후광 효과에 기반한 '가상의 정치력' 밖에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다.
  
  이에 대해 황오금희 이프편집위원은 "정치력은 권력의 분산과 집합을 가능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그러나 박 대표가 한나라당 내에서 그런 힘을 가지고 있었나. 물론 대중을 움직이는 힘은 있지만 그건 연예인들과 별반 다를 게 없는 거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선거를 통해 박 대표는 국민들에게 강력한 차기 지도자 중 한 사람으로 각인됐다.
  
  박 대표가 진정한 차기 지도자가 되려면 지역감정에의 호소 등 구시대적인 정치 전략을 넘어서 지도자로서 새로운 비전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는 게 추 위원장의 낙선이 보여주는 교훈이 아닐까 싶다. 같은 '운'을 두번 기대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기 때문이다.

전홍기혜/기자




116   ‘이태원 살인사건’ 미해결로 끝나나  iWiz 2009/09/11 6211 0
115   전세대란 키우는 도심 재개발, 완급조절 주문 ‘당국은 모르쇠’  iWiz 2009/09/07 5571 0
114   부동산 해법, 신자유주의와 케인스주의가 만나면…  iWiz 2009/09/07 5363 0
113   ‘봉하마을 아방궁’과 ‘흑석동 아방궁’  iWiz 2009/06/04 6775 0
112   노무현을 죽인 '新5적'은 누구인가?  iWiz 2009/06/04 6088 0
111   '권력검찰'을 혁파해야 한다  iWiz 2009/06/01 5568 0
110   '이 대통령'은 권좌에서 쫓겨나 비참한 최후를...  iWiz 2009/06/01 5854 0
109   ‘MB의 대운하 자문위원’ 한병훈 직격탄  iWiz 2009/06/01 5992 0
108   근대올림픽 창시자 "계집애들이 올림픽은 무슨..."  iWiz 2008/08/17 7089 0
107   이헌재가 보고싶은 이유  iWiz 2008/07/25 6421 0
106   ‘식코’의 비극 겪어보니  iWiz 2008/07/14 6213 0
105   한달만에 사라진 ‘유류세 10% 인하 효과’  iWiz 2008/04/17 5872 0
104   아마추어 실용 정부, 경제정책 곳곳에서 마찰  iWiz 2008/03/13 5121 0
103   특검 때문에 소니가 떠났다는 새빨간 거짓말  iWiz 2008/03/06 4925 0
102   교통사고 나면 일단 드러눕고 보는 이유  iWiz 2008/03/06 5558 0

1 [2][3][4][5][6][7][8]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iWiz ShareBase, ⓒCopyleft by iWiz.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에는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4. 1. 31]